담백한 것이 참다운 맛이다

 

채근담/명각본(만력본)/전집(007)

 

진하고 기름지고 맵고 단 것은

참다운 맛이 아니니

참다운 맛은 그저 담담할 뿐이다.

신비롭고 기묘하고 남보다 뛰어나다 해서

지극한 사람이 아니니

지극한 사람은 그저 평범할 뿐이다.

 

醲肥辛甘非眞味, 眞味只是淡.

농비신감비진미, 진미지시담.

神奇卓異非至人, 至人只是常.

신기탁이비지인, 지인지시상.

 

<菜根譚/明刻本(萬曆本)/前集(007)>

 


지인[至人] 노장학(老莊學)에서 도덕(道德)이 극치(極致)에 이른 사람 덕()이 높은 사람 진인(眞人).


[譯文]

濃烈肥美辛辣甘甜不是眞正的美味, 眞正的美味只是淸淡神妙奇特卓越優異不是至高的完人. 至高的完人來只是常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