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릉후[東陵侯] 동릉후는 곧 진() 나라의 소평(召平)의 봉호이다. 소평은 진 나라가 망하자 포의(布衣)로 장안성(長安城) 동쪽에 살면서 오이를 심어 생활을 영위했다. 세상에서는 이 오이를 동릉과(東陵瓜)라 하였다. <史記 蕭相國世家>

동리[東里] 동리는 춘추 시대 정() 나라 자산(子産)이 살았던 지명으로 곧 자산을 지칭하는 말인데, 논어(論語) 헌문(憲問)사명(辭命)을 짓는 데는 비심(裨諶)이 초()하고, 세숙(世叔)이 토론하고, 자우(子羽)가 수식(修飾)하고, 동리가 윤색(潤色)한다.”라 하였다.

동리[銅螭] 동으로 제작한 용 모양의 붓접시이다.

동리국[東籬菊] 도연명의 시 음주(飮酒)’동쪽 울 밑에서 국화꽃을 따다가, 유연히 남산을 바라보노라.[採菊東籬下 悠然見南山]”라는 유명한 구절이 나온다. <陶淵明集 卷3>

동리연분[東籬緣分] 국화를 가장 가까이 할 수 있는 기회. 도잠(陶潛)의 시에 동리 아래서 국화를 따다가 물끄러미 남산을 바라보네.[採菊東籬下 悠然見南山]”라 하였다.

동리옹[東籬翁] 동리 노인은 도잠(陶潛)을 가리킨다. 도잠이 동쪽 울타리 가에 국화를 심었으며, 갈건(葛巾)으로 술을 걸러서 마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