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오호[泛五湖] () 나라 범소백(范少伯)이 월왕(越王)을 보좌하여 오() 나라에 원수를 갚고 공을 이룬 뒤에는 벼슬을 버리고 미인 서시(西施)를 배에 싣고 오호(五湖)에 떠서 월 나라를 떠났다.

범옹[范翁] 범옹은 이수준(李壽俊)의 별호이다. 이제신(李濟臣)의 아들로 자는 태징(台徵), 호는 용계(龍溪지범재(志範齋)이며 성혼의 문인이다. 이수준은 동지사(冬至使)로 명 나라에 다녀오던 중 3월에 봉산(鳳山)에서 죽었는데, 이때 48세였다.

범옹[泛翁] 신숙주(申叔舟)의 호이다. 신숙주는 세종 24(1442)에 서장관으로 일본에 갔으며, 이때 본 것을 바탕으로 해동제국기(海東諸國記)를 저술하였다.

범왕가[梵王家] 불교 사찰을 말한다.

범왕궁[梵王宮] 사바세계를 지키는 색계(色界) 초선천(初禪天)의 대범천왕(大梵天王)의 궁전인데, 절을 뜻하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범장소거[范張素車] 소거는 흰 천을 씌운 수레이며, 범장(范張)은 후한(後漢) 때 사람인 범식(范式)과 장소(張劭)이다. 범식과 장소는 친하게 지냈는데, 장소가 죽어 장사 지낼 때 범식이 미처 도착하지 못하였다. 마침내 발인하여 폄관(窆棺)하게 되었는데, 상구가 움직이려 하지 않다가 범식이 도착하여 상여 끈을 잡고서 끌자, 이에 상구가 움직여서 장사 지낼 수가 있었다. <後漢書 卷81 獨行列傳 范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