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처량함 보다 일시 적막하라

 

채근담/명각본(만력본)/전집(001)

 

도리를 지키며 사는 사람은

한 때 적막하지만

권세에 빌붙어 아부하는 사람은

영원토록 처량하다.

통달한 사람은

존재 밖의 존재를 보고

몸 후의 몸을 생각하나니

차라리 한 때의 적막함을 겪을지언정

영원토록 처량함은 당하지 마라.

 

棲守道德者, 寂寞一時依阿權勢者, 淒涼萬古.

서수도덕자, 적막일시의아권세자, 처량만고.

達人觀物外之物, 思身後之身,

달인관물외지물, 사신후지신,

寧受一時之寂寞, 毋取萬古之淒涼.

영수일시지적막, 무취만고지처량.

 

<菜根譚/明刻本(萬曆本)/前集(001)>

 


서수[棲守] 깃들여 지킴. 머물러 지킴.

도덕[道德] 인간이 지켜야 할 도리(道理)나 바람직한 행동 규범. ··의무·윤리 같은 규범. 노자(老子)의 가르침.

의아[依阿] 아첨함. 알랑거림. 비위를 맞추고 아부함.

달인[達人] 사물의 이치를 통달한 사람.

물외지물[物外之物] 사물 바깥의 사물. 우주를 초월한 진리. 불변하는 진리나 법칙.

[] 넓은 뜻으로는, 단순한 사고의 대상이건, 현실에 존재하는 사물이건을 불문하고, 일반으로 어떠한 존재, 어떤 대상 또는 어떤 판단의 주어(主語)가 되는 일체의 것 좁은 뜻으로는, 외계(外界)에 있어서의 우리들의 감각에 의해서 지각할 수 있는 사물, 시간, 공간 가운데 있는 물체적, 물질적인 것 사람이 지배하고 이용할 수 있는 모든 구체적 물건.

신후지신[身後之身] : 죽은 후의 명예. 현실적 존재 뒤에 있는 본래 존재.


[譯文] 弄權一時, 淒涼萬古

棲心恪守仁義道德的人, 孤單冷落一時依附曲從權貴勢力的人, 淒慘悲涼一生. 通達事理的人重視物質以外的精神生活和道德修養, 顧及死後的名譽, 寧願承受一時的寂寞, 不要招致永久的淒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