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이 적을수록 깨긋하다

 

채근담/명각본(만력본)/전집(002)

 

세상일을 덜 겪을수록

세상에 물듦 또한 덜하고

세상일을 깊이 겪을수록

잔꾀 또한 깊어진다.

그러므로 군자는

노련하기보다는 순박한 편이 낫고

까다롭기보다는 소탈한 편이 낫다.

 

涉世淺, 點染亦淺歷事深, 機械亦深.

섭세천, 점염역천역사심, 기계역심.

故君子與其練達, 不若樸魯與其曲謹, 不若疏狂.

고군자여기연달, 불약박로여기곡근, 불약소광.

 

<菜根譚/明刻本(萬曆本)/前集(002)>

 


섭세[涉世] 세상을 살아가다. 세상 물정을 겪다. 세상 경험을 쌓다. 세상사를 겪다. 세상일을 경험하다. 당언겸(唐彦謙)의 시 제삼계(第三溪)세상일 꿈 같단 걸 일찍부터 알아서, 봄비 내린 뒤 때 산밭 가는 걸 버려둘 수 없었네.[早知涉世眞成夢 不棄山田春雨犁]”라고 하였다.

점염[點染] 차차 번져서 물듦. 조금씩 물이 들게 되다. 그림 그릴 때 점경(點景)하거나 색칠을 하다. 문장을 수식하다. 윤색(潤色)하다. 원래 화가가 경물을 스케치하고 채색하는 것을 가리켰으나 후에는 글을 지을 때 문채를 윤색하는 것을 널리 가리키기도 하였다.

연달[練達] 익숙하고 통달(通達). 단련이 되어 익숙하고 훤히 통함. 숙달하다. 경험이 많고 세상 물정에 밝다.

여기[與其] ~하기 보다는. ~하느니. 차라리.

박로[樸魯] 우둔하고 순박함. 우둔하고 고지식하다.

곡근[曲謹] 신중하다. 소심하다. 잘다. 지나치게 삼가다. 대범하지 않다. 작은 일에 얽매이고 세사한 행동까지 삼가 경계한다. 사소한 것에 너무 신경을 쓴 나머지 소심하게까지 되는 것을 가리킨다.

소광[疏狂] 너무 수수하여 상규(常規)에 벗어나다. 소탈하며 자잘한 형식에 구애받지 않다. 거리낌이 없다. 호방하다. 자유분방하여 제약을 받지 않다.


[譯文] 抱樸守拙 涉世之道

涉曆世事淺, 點汙沾染也淺經曆世事深, 機巧城府也深. 所以有才德的人與其幹練通達, 不如樸實魯鈍與其委曲謹愼, 不如疏放淸狂.